글번호
6671
일 자
12.02.10
조회수
564
글쓴이
권양우
제목 : 2011학년도 학위수여식 치사(2012.2.10, 정준양 이사장)

 

친애하는 졸업생 여러분!

오늘,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대학교 중 한 곳에서 여러분의 자랑스런 졸업식에 함께 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우리 졸업생들이 학업에 정진할 수 있도록 열정을 다해 지도해 주신 김용민 총장님을 비롯한 여러 교수님들의 노고에도 경의를 표합니다. 아울러 바쁘신 가운데 이 자리를 빛내기 위해 참석해 주신 내외 귀빈 여러분께도 깊이 감사 드리며, 자녀들이 이 자리까지 올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뒷바라지해 주신 학부모님들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개교 25주년을 맞이한 우리 포스텍은, 지방의 신생대학으로 첫발을 내디딘 지 불과 4반세기만에 아시아 최정상의 이공계 연구중심대학으로 우뚝 섰습니다. 포스텍은 그 동안 이미 1만여 명이 넘는 훌륭한 과학기술인재를 배출하였으며, 포스텍의 졸업생들은 국내·외의 다양한 분야에서 인류사회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자랑스런 졸업생 여러분!

저는 여러분들의 선배들처럼 여러분들도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해 나갈 것을 확신합니다. 그러나 졸업생 여러분들이 성장해 나가야 할 캠퍼스 밖의 세상은 지금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글로벌 재정위기, 심각한 청년실업문제, 세대 및 계층간의 갈등, 빈부격차의 확대, 지구기후환경변화에 따른 자연재해의 급증 등이 우리 인간의 삶을 점점 더 어렵게 만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놀드 토인비(Arnold J. Toynbee)의 말대로 “인류의 위대한 문명은 도전과 응전의 산물”이었습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꼭 성공할 수 있다는 용기와 자신감”으로 새로운 도전에 당당히 맞서 나가기 바랍니다. 어려움에 맞서 이를 극복한 경험이야말로 미래의 주역이 되실 여러분들에게 꼭 필요한 자산임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저에게 항상 힘이 되어 주던 윈스턴 처칠의 한 마디를 소개합니다.
“포기하지 마라!”, “절대로 포기하지 마라!”
때로는 힘겨워 포기하고 싶고, 쉬운 길로 유턴하고 싶은 유혹이 있다 할지라도 쉽게 포기하지 마십시오. 포기하지 않고 높은 파고를 넘어, 앞으로 나아가다 보면 어느 샌가 여러분들이 품어 왔던 꿈이 눈 앞에 현실로 다가와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이 포스텍에서 키워온 전문성이야말로 캠퍼스 밖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최상의 무기가 되어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각자 분야에서 최고 전문가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정진하시기 바랍니다. 한편으로는 분야의 경계를 두지 말고 각자의 울타리를 뛰어넘어 새로운 분야에도 과감히 도전하여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넓히고 21세기 융합의 시대가 필요로 하는 유연한 사고의 창조적 인간으로 거듭 성장하고 발전해 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사랑하는 포스텍 졸업생 여러분!

여러분 인생 항로에서 나침반이 되어 줄 원대한 꿈을 늘 가슴에 품고 사십시오. 원대한 꿈은 여러분들이 미지의 세계로 나아갈 때 흔들리지 않는 비전과 목표가 되어 줄 것입니다. 작년 말에 우리는 안타깝게도 우리 모두가 존경해 마지 않는 박태준 설립이사장님을 잃는 슬픔을 겪었습니다. 오늘 학위수여식에 함께 참석하시어 여러분께 생생한 육성으로 그 분이 여러분에 대해 품고 계신 깊고 따뜻한 사랑을 직접 전해드릴 수 없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그 분의 평생 숙원이셨던 ‘敎育保國’의 숭고한 뜻을 마음에 새기고 여러분들의 몸이 떠나더라도 영원한 동문으로서 우리 대학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을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모교인 포스텍 또한 여러분 평생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도록 쉼 없이 정진하고 발전해 나아가겠습니다.

끝으로 장자 소요유 편에 나오는 小知不及大知(소지불급대지)란 글귀를 소개하고 싶습니다. 작은 지혜는 큰 지혜에 미치지 못하는 법이며, 우물 안 개구리는 좀 더 넓은 세상을 알지 못하는 우를 범하기 마련입니다. 작은 지혜와 현실에 안주하는 나태한 마음을 이겨내고, 항상 더욱 큰 지혜를 얻기 위하여, 그리고 더욱 큰 꿈과 세상을 향하여 치열하게 도전하는 자세를 견지하시기 바랍니다.

세상을 바꾸어 놓은 위대한 도전자 스티브 잡스의 말대로 꿈을 위해 늘 도전하는 자세를, 그리고 포기하지 않고, 타협하지 않는 바보스러움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12. 2. 10

학교법인 포항공과대학교

이사장 정 준 양

 

POSTECH Graduates!

I’m very happy to take part in the commencement ceremony of one of the most prestigious universities in the world. I extend my deepest gratitude to President Yongmin Kim and the entire faculty at POSTECH for their passion and dedication in teaching and guiding the students. I would also like to thank the honored guests for joining us today in this memorable event and especially the parents for the self-sacrificing support to bring your children here today. 

In just a quarter century since its founding in the rural area of Pohang, POSTECH has soared high to a top Asian research university in science and technology. POSTECH has produced more than 10,000 outstanding talents in science and technology, who are serving critical roles in various fields at home and abroad.

Graduates!

I am convinced that each one of you here will make just as much significance and influence as those who graduated before you.

However, the world outside this campus which you will soon step into is chock-full of incipient challenges. People of this century face ominous problems that increasingly degrade the quality of lif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high unemployment among young adults, generation gaps, tensions between social classes, a widening disparity between the haves and the have-nots, and rapid increases in natural disasters caused by climate changes.

As Arnold J. Toynbee said, great civilizations are the fruit of successive challenges and human responses. Fear not stumbling and falling. Confront fearlessly new challenges with courage and confidence that you will triumph. Bear in mind that your experiences to conquer challenges will become invaluable assets and a foundation for your success as future leaders.

Let me share with you a word of wisdom of Winston Churchill who always has been a source of encouragement for me. He said: "Never give up! Never, ever give up!" Sometimes you may want to throw your hands up or feel tempted to cut corners. However, do not give in. When you keep riding over the high tides of waves, come your cherished dream and goal within your grasp.

The knowledge and expertise you have gained at POSTEH will be the best weapon in confronting and fighting off challenges you will soon face. Keep at it and become the best expert in your field of work or study. At the same time, tear down the boundary and jump over to other fields or disciplines for broad perspectives and rich experiences. Keep on growing as a creative talent with open mind as demanded by the age of convergence in the 21st century.

Graduates of POSTECH!

Cherish your grand dream, and let it navigate the voyage of your life. Your dream will be an anchor for your vision and goal in the churning waters of the future world.

At the end of last year, we all grieved over the great loss of Founding Chairman Tae-Joon Park. We sorely miss his affection and warmth pulsated in his commencement speeches. Let us call to mind his lifelong dedication to "serving the country through education." Remain true Postechians at heart forever; we part ways only physically. POSTECH will also continue on advancing forward as your staunch lifelong supporter.

In conclusion, I want to share with you a phrase from the chapter, Free and Easy Wandering in the Book of Zhuāngzǐ: “Little knowledge cannot come up to great knowledge.” A frog in a small pond is a fool who knows nothing of the great ocean. Do not be settled with little knowledge; get out of complacency with the status quo. Aim high for greater knowledge and understanding in a bigger world with a spirit of fierce and relentless challenge.

As Steve Jobs who helped transform the world said, always confront challenges to realize your high dream. Never give up and be a fool of no compromising.

Thank you.

 

February 10, 2012 

Joonyang Chung

Chairman of POSTECH Foundation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2012학년도 학위수여식 치사(2013.2.15, 정준양 이사장)
이전글 청암조각상 제막식 오찬시 축사(2011.12.2, 정준양 이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