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6661
일 자
09.06.09
조회수
609
글쓴이
관리자
제목 : 포항공대신문 창간20주년 기념축사(2008.11.5,이구택 이사장)

포항공대신문(The POSTECH Times)이 1988년 10월 26일 처음 발간된 이래 올해로 창간 20주년을 맞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포항공대신문은 포스텍 이사장이면서 또한 애독자의 한 사람인 저로서도 매번 다음 호가 기다려지는 신문입니다.

그동안 포항공대신문은 학내 소식을 전하는 뉴스매체로서의 기본적 역할 뿐 아니라, 과학을 사랑하고 미래 과학도가 되기를 갈망하는 청소년들에게는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주었습니다. 나아가 포스텍에 거는 국민적 관심과 호응에 부응하고자 국내 최고 이공계특성화 대학으로서의 차별성을 부각시켜 왔으며 이에 걸맞게 보도의 전문성을 추구해 왔습니다.

우리가 어떤 일을 함에 있어 처음의 뜻을 이어 그 정신을 끊임없이 계승 발전시키는 것은 매우 중요하면서도 결코 쉽지만은 않은 일입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포항공대신문은 포스텍 설립 초기부터 지금까지 포스텍의 20여년사를 충실히 기록해 왔으며, 우리 대학이 걸어가야 할 올바른 방향을 꾸준히 제시해 왔다는 점에서 그 가치를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고 하겠습니다.

여기에는 역대 신문사 주간 및 학생기자, 편집간사 등 관계자 여러분의 애정 어린 관심과 열정이 가장 큰 몫을 하였고, 이분들이 각자에게 주어진 소명을 다 하였기에 오늘까지 그 역사와 전통을 면면히 이어올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 지면을 빌어 그동안의 노고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여러분도 잘 아시다시피, 지금은 국내외 경제사정이 대단히 어렵습니다. 또한 식량난, 지구온난화 등 인류가 살아가는 지구환경도 가히 위협적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어려운 때일수록 교육에 거는 기대는 더욱 커지게 됩니다. 그것은 21세기 국가와 인류의 번영된 미래가 바로 탁월한 인재양성을 이끄는 교육에 있다는 것을 모두가 잘 알기 때문입니다.

이에 국내는 말할 것도 없고 세계적인 대학들조차도 스스로 변화하고 개혁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고, 나아가 인류의 생존조차 제대로 지켜내기 어렵다는 것을 직시하고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우리 포스텍도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2020년 세계 20위권 대학진입을 목표로 역량을 총집중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우리가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은, 다른 대학들도 결코 손놓고 바라만 보고 있지 않다는 점이며, 오히려 우리보다 더 큰 비전제시와 강한 실행력으로 무섭게 전력질주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포스텍 VISION 달성은 결코 일부 구성원들만의 할 일이 아닙니다. 포스텍 구성원 모두가 ‘이것은 바로 나의 일, 우리의 일, 우리 모두가 함께 달성해야만 할 꿈과 목표다’라는 공감대가 이루어져야만 결국 이루어낼 수가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앞으로 포항공대신문은 교내 언론매체로서 구성원간의 이해와 소통의 장으로, 때로 포스텍이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에는 구성원들의 마음과 힘을 한데 결집시키는 장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해 줌으로써 우리가 VISION 2020을 달성하는 데 기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발간될 포항공대신문 지면에 포스텍의 자랑스런 모습과 기사들이 계속 그려지길 기대하면서, 끝으로 다시한번 창간 20주년을 축하 드리고 포항공대신문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2008학년도 학위수여식 치사(2009.2.18, 이구택 이사장)
이전글 2007학년도 학위수여식 치사(2008.2.13, 이구택 이사장)